티스토리 뷰

"종업원 각각의 의사가 존중돼야 한다"고 전제한 뒤 "저와 직접 면담한 분들과 파악한 사실은 이들이 한국에 오게 된 경위에는 여러 가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이들 중 일부는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로 한국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킨타나 보고관은 한국 정부에도 "북한 인권침해 책임규명 의제와 관련해 노력을 기울이는 시민사회 단체를 포함해 관계 당사자 모두와 논의를 확대하고 이들의 참여를 독려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TAG
댓글
댓글쓰기 폼